최종편집일시:2024.03.04 (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사회 경제 건강 스포츠 교육 CEO 국제 오피니언 연애
 
전체보기
뉴스 홈 건강  기사목록
 
실내체육시설 3주간 올스톱
1:1레슨은 가능하게 해달라
기사입력 2020-12-08 오후 12:27:00 | 최종수정 2020-12-08 오후 12:29:57        

코로나19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8일 0시부터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실내체육시설 운영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 8~9월 2주간 겪었던 영업 중단의 여파가 채 가시기도 전에 다시 시설 문을 닫아야 하는 처지가 된 자영업자의 절망이 분노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특히 필라테스나 실내테니스 강사들은 집단감염 위험이 적은 일대일 개인지도만이라도 허용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발표가 있던 다음날인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에 대한 섬세한 재검토를 부탁드린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서울에서 필라테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한 청원인은 “2.5단계에서 실내체육시설의 규모와 운영 형태를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집합금지를 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대일 레슨은 가능하게 해달라”며 “강사들도 코로나19에 걸리고 싶지 않아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한다. 특히 일대일 수업은 목소리를 높이지 않아 비말이 튈 우려도 현격히 적다”고 주장했다.

음식점 운영은 허락하면서 체육시설은 강제로 문 닫게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청원인은 “마스크를 벗을 수밖에 없는 식당과 목욕탕은 운영 가능한데 마스크 잘 쓰는 체육시설은 문 닫게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한 달 평균 유지 관리비만 600만원이 넘는다. (영업 중단은) 다 폐업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에는 오후 4시 기준 1만여명이 동의했다.

격한 움직임이 덜한 다른 체육업도 불만을 쏟아내는 건 마찬가지다. 당구장 역시 그중 하나다. 실내체육시설에는 헬스장, 실내 골프연습장, 실내 테니스, 당구장, 복싱장 등이 포함된다.


이들은 이번 거리두기 격상 조처로 발생할 수 있는 풍선효과를 우려했다. 3주간 영업정지가 이뤄지면 아직 거리두기 2단계인 수도권 인근 지방의 실내체육시설을 찾는 ‘운동 철새’가 나타날 것이라는 얘기다. 서울에서 퍼스널 트레이닝(PT) 강사로 활동하는 박모씨는 “연예인처럼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사람들은 기구가 갖춰진 본인 집에서 일대일 피티를 할 텐데 결국 돈 있는 사람만 운동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실내체육시설 영업을 무작정 못하게 하는 건 탁상행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서울신문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서울신문 이성원
 
 
 

스폰서 링크

 
2022년 10월 스피아 필라테스 동작해부학 전문가과정 개강  http://www.spia-academy.com
팔라테스 강사라면 꼭 필강하세요!
 
 
내 몸 케어는 웰필라텍으로 시작하라!  http://www.wellpilatech.co.kr
필라테스 혁신 유비쿼터스 실현!
 
 
필라테스 강사들의 사후교육 스피아에서 놓치지 마세요  http://www.spia-academy.com/
스피아는 필라테스 강사들의 실력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서비스가격표시제' 체육시설 도입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알파?
 기사목록 보기
 
  건강 주요기사
청년창업가 지원혜택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알파?
'서비스가격표시제' 체육시설 도입
실내체육업게 정부대상 집단소송
IDEA KOREA 드디어 시작
2022년 스피아 필라테스 워크샵 이성옥강사와 함..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격상
필라테스 1세대 장경원 대표와 예비창업가들의 만..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필라테스 과대 및 허위광고는 ..
SPIA 필라테스 강사를 위한 워..
2021 대한민국 AFIC 성황리에 ..
2021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
 
회사소개 청소년보호책임조치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청소년보호정책
 

빅사이트  제호 : 필라뉴스(Pilates News Agency)  등록번호 : 아53072   등록일 : 2020.5.25 

발행인 : 장경원   편집인 : 장경원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재훈   대표번호 : 02-577-9670   

팩스 : 0505-288-9670  광고문의 02-577-9670 이메일 : care_mkt@naver.com  

주소1 : (본부)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947-11 호정빌딩 4층

주소2 : (빅사미디어)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30길 51 B2

Copyright(c)2024 빅사이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SSL